전체메뉴보기
로그인
이용안내 사이트맵

인물길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

가인 김병로 (1887~1964)

가인 김병로
옛집터
경기도 양주군 노해면 창동리 731
현주소
도봉구 도봉로134길 14 (창동 731-43)
가인(街人) 김병로(金炳魯․1887∼1964)는 구한말과 일제강점기에 의병과 독립운동가로 활동했고, 광복 후에는 우리나라 초대 대법원장으로 사법부 발전을 위하여 애썼다. 재야 법조인이 되어서는 독재와 맞서 싸운 영원한 민족지도자였다. 도봉구와의 인연은 일제의 탄압으로 독립운동가들의 변론을 제한받자 창동(옛 경기도 양주군)으로 은둔하면서 맺었다.
그는 담양 용추사(龍湫寺)에서 항일운동가 최익현의 열변에 감동을 받은 뒤 1906년 동지들을 모아 일인보좌청(日人補佐廳)을 습격하면서 항일의 길로 들어섰다. 그러나 일제의 가혹한 탄압으로 의병투쟁이 더 이상 지속될 수 없게 되자 계몽·자강운동으로 눈을 돌리고 1910년 일본으로 유학을 떠났다.
1915년 귀국하여 경성전수학교 조교수로 강단에 섰다가 3·1 운동이 일어나자 사임하고 잠시 부산지방법원 밀양지원 판사를 거쳐 변호사로 개업했다.
이때부터 김상옥 의거(1923년), 6·10 만세운동(1926년), 간도 공산당사건(1928년), 원산파업사건(1929년), 안창호 치안유지법 위반 사건(1932년) 등의 ‘시국 사건’에 무료 변론을 맡아 항일운동을 지원했다. 신간회(新幹會) 활동에 앞장서 직접 항일운동에 나서기도 했고, 사회주의 단체인 북풍회(北風會)에도 관여했다. 광주학생운동 때에는 진상조사위원으로 활약하였다.
광복 이후에는 한국민주당 창당에 참여했고, 미 군정청의 사법부장 등을 맡아 사법제도의 기초를 닦았다.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에 1, 2대 대법원장을 지냈으며 법전편찬위원회 위원장과 법조협회 회장을 맡아 사법부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재야 법조인이 되어서는 이승만 독재에 맞섰고, 5·16 군사정변 이후 군정 종식을 촉구하면서 야권통합을 추진하기도 했다.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수여됐다.
그는 만주사변 이후 일제의 탄압이 심해지자 1934년 창동리로 이주하여 집을 짓고, 논을 장만해 농촌 생활을 시작했다. 해방 2년 전에는 닭 1,500마리를 키웠으나 사료를 구하려면 일본 관리에게 아부해야 하는 상황이 되자 닭을 모두 처분해 버렸다.
김병로가 창동리로 이주하자 홍명희, 정인보, 송진우도 따라 창동리로 이주해 창동은 독립운동가들의 은거지가 됐다. 일제는 이들 ‘요시찰(要視察) 인물’을 감시하기 위해 양주경찰서에 고등계를 설치했을 정도였다. 사람들은 일제강점기에 함께 산 김병로, 송진우, 정인보를 ‘창동의 세 마리 사자(獅子)’라고 불렀다.

관련사진

김병로 김병로

다음 코스 안내

다음 코스 안내이며, 코스명, 이동수단, 거리, 소요시간이 보여집니다
코스명 이동수단 거리 소요시간
위당 정인보 옛집터 도봉로 건너편 300m 도보 5분

버라이어티 도봉 앱을 이용하시면
모든 기능을 편리하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기분좋은문화도시 버라이어티 도봉

버라이어티 도봉 앱에서
확인하세요!

iOS  다운로드 Android  다운로드
모바일 웹에서 볼래요